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서울시, 폭설때 지하철·버스 막차시간 1시간 연장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7-11-15 | 조회수 : 37
첨부파일 :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4절기상 대한(大寒)인 20일 새벽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주민이 우산을 쓰고 출근을 서두르고 있다.  2017.01.20. jc4321@newsis.com              

 

서울시, '겨울철 종합대책' 15일부터 시행 / 월동대책비 지원대상 15.3만가구로 확대...총 76.5억 지원
긴급지원금 월 115.7만원…주거지원비는 월 63.5만원 지급 / '한파종합지원상황실' 5개반 12명으로 구성…24시간 운영 

 

[서울=뉴시스] 임재희 기자 = 서울시가 올 겨울 폭설때 지하철과 시내버스 운행을 최대 1시간까지 연장한다. 취약계층엔 혹한기에 대비해 76억원을 지원한다.

 

시는 제설과 취약계층 보호 등 시민 생활을 지원하는 '2017년 겨울철 종합대책'을 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가동한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보훈대상자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지급하는 월동대책비 지원 대상을 지난해(14만8810가구)보다 4190가구 늘어난 15만3000가구로 확대한다. 지원금액은 76억5000만원으로 2억1000만원 증액했다.

 사망·질병·화재 등 위기상황에 처한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저소득층에 지급되는 긴급지원금도 4인 가구 기준 월 115만7000원으로 전년 대비 2만6000원 더 지원하기로 했다. 3~4인 주거지원비는 월 63만5000원으로 지난해보다 1만3000원 올랐다.

 시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 목표액을 지난해보다 14억원 높인 377억원으로 정했다. 독거 노인 3750명에게 1인당 4만원씩 총 1억5000만원을 지원하고 임대주택에 입주하거나 임시주거를 제공받는 노숙인들에게 김장김치를 전달한다.

 종합대책 시행 기간 시와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 시설공단 등 총 33개 기관에선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한다.

 대설주의보(24시간 적설량 5㎝ 이상)가 발령되거나 서울시 자체 3단계 비상근무 기준(24시간 기준 10㎝ 이상)을 넘어섰을 땐 지하철 운행횟수를 56회~104회까지 늘리고 막차 시간을 30분~1시간 연장한다. 시내버스는 평일 혼잡시간대를 기준으로 집중 배차하고 막차시간은 최대 1시간 연장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겨울 강수량은 12월엔 평년(20.4㎝)과 비슷하거나 적겠고 1월에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최대 제설인력 4만5680명, 제설제 5만4000톤, 제설차량 908대, 제설장비 251대, 제설삽날 178대 등을 확보했다. 여기에 폭설 시 덤프트럭 등 장비 3288대와 군인 및 경찰인력 5344명을 동원할 수 있도록 군경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취약지점 초동제설을 위한 자동액상살포 장치 장소를 지난해 38곳에서 올해 50곳으로 확대하고 광진구와 중랑구엔 친환경 제설제인 습염식 제설 설비를 설치했다.

 최근 겨울철 기상변화로 적설량이 감소, 제설제 잔량이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제설제 확보량을 최근 5년간 평균사용량(3만256톤)의 180%에서 100%로 조정한다. 다만 폭설에 대비해 최근 5년간 1일 최대 평균적설량(8.4㎝)을 제설할 만큼의 제설제는 마련한다.

 겨울철 한파에 대비한 '한파종합지원상황실'도 한파특보 발령시 ▲상황총괄반 ▲생활지원반 ▲시설복구반 ▲농작물대책반 ▲행정지원·자원봉사반 등 5개반 12명으로 구성돼 24시간 운영한다.

 아울러 전통시장 등 한파·폭설에 취약한 각종 도시시설물의 안전관리 상태 점검을 실시한다. 시 소재 45개 산의 산불 진압용 장비 및 소방용수시설 점검과 사찰, 목조문화재의 화재 예방 상태도 관리한다.

 윤준병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겨울철 혹한·폭설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고 어려운 이웃이 따듯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겨울철 종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limj@newsis.com

 

  새글 0개 / 전체 2495
[1] [2] [3] [4] [5] [다음5개]
2495
성중기의원 "지하철 역사 및 열차 내 강화된 공...
운영자
17-11-21
24
2494
“내리막 계단 힘들어”… 서울 지하철 ‘하행’...
운영자
17-11-21
24
2493
지하철 역무실 금고 턴 전 사회복무요원 집행유예
운영자
17-11-21
22
서울시, 폭설때 지하철·버스 막차시간 1시간 연...
운영자
17-11-15
37
2491
한국 원정 ‘지하철 그라피티’ 英 형제 징역
운영자
17-11-15
36
2490
잠자는 지하철 교통카드 보증금 100억원 돌파
운영자
17-11-15
35
2489
수능일 지하철 배차 확대…"대중교통 이용하세요...
운영자
17-11-13
43
2488
시민 10명 중 8명 "선반 필요"…선반 없는 지하...
운영자
17-11-13
37
2487
33년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 해결될까…국회서 토...
운영자
17-11-13
37
2486
서울시, 지하철 노선 달리는 심야버스 도입 추진
운영자
17-10-30
137

1